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11:40

  • 뉴스 > 지역환경

전북도,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부터 온실가스 감축에 나선다.

기존 사업 확대 및 신규 사업 추진으로 전년 대비 사업비 148억 원 증가

기사입력 2022-01-10 16: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부터 온실가스 감축에 나선다.

 

 

전북도는 10일 온실가스 감축 달성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196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태양광 발전시설, 온실가스 감축설비 등을 구축한다.

 

전북도는 지난 2014년부터 추진한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과 지난해 지자체 고효율 기기 등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프로그램은 2개소 증가한 14개소, 지자체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은 2개 시군으로 확대해 추진한다.

 

또한, 기존 사업 외에 올해부터는공공부문 목표관리제 탄소중립 지원사업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사업도 신규로 추진한다.

 

공공부문 목표관리제 탄소중립 지원사업은 환경기초시설을 제외한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대상 건물에 고효율 기기, 단열 개선, 신재생에너지 설치 등으로 에너지효율을 개선하는 제도다.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사업은 건물의 용도와 노후도, 온실가스 배출 특성 등을 고려해 에너지 자립률 제고로 제로에너지 건물 인증을 받는 등 탄소중립 선도모델로 발굴하여 공공 및 민간 탄소중립 확산 핵심 거점으로 활용이 기대되는 정책이다.

 

이들 신규사업은 지난해 하반기 환경부의 지자체 수요조사 및 공모를 통해 각각 4개소, 2개소가 선정돼 올해 추진 예정이다.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올해는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10년 연속 감축목표 달성을 넘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새로운 시작 시점이라며,“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