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11:40

  • 뉴스 > 환경뉴스

경기도, 잣나무 가해 ‘소나무허리노린재’ 첫 연구 “방제 적기는 6월 중순”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 전국 지자체 최초로 ‘소나무허리노린재’ 생태·피해 연구

기사입력 2021-12-29 16:2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가평지역 내 잣나무 생산에 악영향을 끼치는 외래해충소나무허리노린재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큰 시기는 6~7월 중순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6월부터 집중 방제를 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의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 연구결과를 29일 밝혔다.

 

소나무허리노린재는 주로 소나무 등 침엽수의 솔방울에 주둥이를 찔러 넣어 내용물을 빨아 먹으며 종자 형성을 불량하게 만드는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2010년 처음 확인됐고, 경기·인천 지역에서는 2019년부터 도심권 내 소나무에서 관찰이 시작됐으나 그간 대부분 경제적 가치가 떨어지는 관상수 솔방울에서만 발견돼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도내 대표 잣나무 생산지인 가평군에서 월동 중인 성충을 발견, 연구소에서는 소나무허린노린재로 인한 잣나무 피해 관련 연구를 전국 지자체 처음으로 시작하게 됐다. 비교적 최근에 침입한 외래해충이라, 국내에서의 생태나 방제법에 대한 조사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었다.

 

이에 연구소는 가평 내 잣나무에서 소나무허리노린재가 언제쯤부터 잣송이에 발생하는지를 밝히기 위해 무려 15m가 넘는 잣나무 꼭대기까지 올라 카메라를 설치하고 면밀한 조사 활동을 벌이기 시작했다.

 

조사 결과 소나무허리노린재는 초여름이 시작된 202167일 카메라에 처음 포착된 다음, 5개월 후 114일까지 관찰이 됐다.

 

해당 기간 내 가평군 6개 지역의 잣 구과 피해율은 평균 45% 정도였고, 이중 소나무허린노린재로 인한 피해는 33.8%인 것으로 추산된다. 다행히 2020년 조사 당시 잣 구과 피해율 75%보다는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해충 피해는 환경 조건에 따라 매년 발생 밀도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매년 밀도 변동을 예측하는 장기적 조사 활동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연구소는 더욱 정확한 방제 적정 시기를 파악하고자 소나무허리노린재를 사육, 소나무류에 인공 접종해 시기별 피해 정도를 조사했다. 종자 형성 초기인 7월 중순까지는 흡즙에 따른 잣 구과의 피해 정도가 심했으나, 7월 말부터는 구과 결실에 대한 영향이 적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방제 시기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이며, 6월 중순을 전후로 집중 방제를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외에도 연구소는 효과적 현장 방제를 위해무인항공 방제용 농약’ 2종을 농촌진흥청에 등록하고, 잣이 식용 목적 임산물인 점을 고려해 농약 잔류물질 등 안전성을 검증하는 작업도 펼쳤다.

 

이를 위해 한경대학교에 의뢰해 살포 농약의 잔류량을 분석한 결과, 일부 성분이 외부 구과피에서 매우 낮은 농도로 검출됐지만, 잣 내부의 외종피와 식용하는 실 잣에서는 어떠한 농약도 검출되지 않았다. 이를 바탕으로 등록된 농약이 식용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산림환경연구소 관계자는앞으로도 경기도 가평지역에서 잣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소나무허리노린재 뿐만 아니라 다른 잣 종실 해충의 방제를 위해 지속적인 발생 모니터링과 방제방법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