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5 10:48

  • 뉴스 > 환경활동

전주시, 1회용품 줄이기 확산에 나선다

시청·구청·주민센터부터 솔선수범해 전주시 전역 확산 유도

기사입력 2018-09-07 11: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전주시는 쾌적하고 살기 좋은 친환경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생활 속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범시민운동으로 확산시켜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의 일환으로 시청과 산하기관부터 1회용품 청정구역으로 만든다는 방침으로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전주시는 시민단체와 업주, 매장 직원, 고객 등 모든 전주시민들의 마음속에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을 통한 환경 보전 의식이 깊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시청과 구청,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부서 솔선수범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시청 직원부터 일회용품 줄이기를 실천토록 한 뒤, 유관·출연기관 등에 이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이후, 각 기관들을 대상으로 한 순회점검을 통해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수칙 생활화가 정착됐다고 판단하면, 솔선수범 사례를 바탕으로 전주시민 인식 확산을 유도해나가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공공기관부터 일회용컵과 병입수(페트병) 사용을 줄이기 위해 사무실 종이컵과 병입수를 없애고, 회의·행사 추진 시 다회용기를 사용 및 텀블러 지참을 권장키로 했다. , 수돗물 병입수(전주얼수)는 페트병 감량 차원에서 단계적으로 생산량을 감축하게 된다.

 

또한, 시청·구청 등 각 부서에서는 일회용품 줄이기 기반 조성을 위해 부서별로 다회용기(, 접시)를 구비, 종이컵과 일회용 플라스틱컵, 빨대 등을 대체토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청원조회인 전주시 청원공감한마당 행사 때 전 청원을 대상으로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다짐의 시간을 갖고, 매월 둘째 주 수요일을 일회용품 안 쓰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 시는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각 부서별 추진상황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유관·출연기관을 대상으로도 전주시 공공기관에 준하는 실천사항들을 적극 권고해 전파해나갈 방침이다.

 

동시에, 시는 시민단체와 관련업계, 학계, 교육계, 언론계 인사 등으로 일회용품 줄이기 다울마당을 구성, 일회용품 줄이기 정책 추진을 위한 의제를 설정하고 이를 범시민 운동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밖에, 시청과 완산·덕진구청에 위치한 청사 로비 카페는 개인 텀블러 사용과 카페 내에 비치된 다회용 컵을 사용토록 유도키로 하는 등 일회용 컵 줄이기에 앞장서기로 했다.

 

 

한정석 기자 (greeneco9035@daum.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