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전북도, 민간 개방화장실 일제 정비

개방 시간(상시, 정시) 준수, 안내표지판 설치 여부 확인

기사입력 2021-11-18 오후 5:32: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전라북도가 도민들이 민간 개방화장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26일까지 일제 정비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개방화장실이란 공중화장실법 제9조에 따라 화장실 이용 편의를 위해 건물 소유주와 협의해 개방하도록 지정한 화장실이다. 현재 도내에는 총 223개소가 지정되어 있다.

 

개방화장실로 지정된 시설은 시군 조례에 따라 상시 또는 정시 운영하게 된다. 안내표지판을 설치해 이용자들이 알아볼 수 있도록 표시해야 한다.

 

군별 자체 점검계획을 수립해 안내표지판 설치, 개방시간 준수, 편의용품 비치 및 안전시설(비상벨, CCTV ) 설치, 남녀 출입구 분리 여부 등을 점검한다. 미흡 시설에 대해서는 계도해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점검 결과 개방화장실의 위치와 필요성을 고려해 지정 취지에 맞지 않는 경우, 지정 취소 후 신규 지정 검토 등 재조정해 적재적소에 개방화장실이 운영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향후 공중화장실과 더불어 청결 상태 및 안전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