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생활환경

추석명절 선물세트 과대포장 이제 그만!

전북도, 14개 시군, 한국환경공단과 재포장‧과대포장 합동점검

기사입력 2021-09-07 오후 4:14:2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전북도가 추석 명절을 맞아 선물 세트 등의 과대포장 점검에 나선다.

 

 

전북도는 추석 명절을 맞아 선물세트 등 과대포장 행위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930일까지 대형 유통업계 중심으로 재포장 및 과대포장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재포장 및 과대포장으로 인한 소비자의 비용부담을 줄이고 불필요한 자원 낭비 방지와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시행된다.

 

백화점, 대형할인점, 유통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도와 시, 한국환경공단이 함께 합동점검반을 편성하여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대상 품목은 명절에 판매량이 많은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 등의 선물세트(종합제품)으로 포장 횟수 2차 이내, 포장공간비율 25% 이상의 포장방법 준수 여부를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장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포장검사명령을 실시해 한국환경공단이나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등의 전문 검사기관에서 검사받도록 명령하고 검사 결과에 따라 위반한 제조수입자에게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된다.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선물세트 과대포장 등으로 인해 가격 인상, 쓰레기 과다발생 등의 문제들이 반복되고 있다라며,“과대포장 등으로 더 이상 환경오염과 자원이 낭비되지 않도록 제조업체의 자발적 노력이 우선되어야 하고 지자체의 지도 점검과 병행하여 소비자들도 실속 있고 친환경 포장 선물세트를 적극 활용하는 현명한 소비문화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