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경남도 수돗물, 안심하고 사용하세요!

도내 정수장 수돗물에서는 조류독소 검출된 사례 없음

기사입력 2021-08-25 오후 5:21:5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경상남도는 올해 지속된 폭염으로 인해 8월 현재 낙동강 수계 녹조발생으로 조류경보가 발령(칠서지점에는관심단계,물금매리지점에는경계단계 발령)된 상황이지만, 낙동강 물을 사용하는 도내 8개 정수장에서 생산하는 수돗물은 조류독소(마이크로시스틴-lr)가 검출된 사례가 없어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낙동강 수계에 조류경보가 발령되면 취수장 근처 조류차단막 설치, 살수시설 및 표면 폭기시설 등을 가동하여 취수장으로의 녹조유입을 최소화하고, 정수장에는 염소처리와 오존살균 및 활성탄을 이용한 고도정수처리를 강화하여 조류독소가 완전히 제거되도록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낙동강 수계 취정수장 원수 및 수돗물에 대하여 조류경보 단계별로 조류독소(마이크로시스틴-lr) 모니터링을 강화(“관심단계 주1, “경계단계 주2, “대발생단계 주3)하여 실시하고 있으며, 매월 시군별 수돗물평가위원회가 구성운영되어 수질관리, 수도시설 운영을 자문받아 수돗물 품질을 관리하고 있어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그 결과, 최근 5년간 낙동강 수계 취수장의 원수에서는 마이크로시스틴-lr 농도는 최대 3.6/l(2019) 검출되었으나 정수처리된 수돗물에서는 조류독소가 검출된 적이 없다.

 

경상남도 기후환경산림국장은수돗물 수질에 대한 도민의 관심도가 그 어느때보다 높은 만큼, 철저한 취정수장 시설관리로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