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플라스틱, 어디까지 모아봤니?” 인천시, 플렉쓰 제로(PLEX ZERO) 캠페인 진행

내가 직접 모은 플라스틱이 굿즈로 재탄생, 생활 속 업싸이클링 경험

기사입력 2021-05-07 오전 11:20:3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인천광역시는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문화 조성을 위해 시민 동참으로 이뤄지는플렉쓰 제로(PLEX ZERO : Plastic Flex Zero) 캠페인을 진행, 7일부터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플렉쓰 제로(PLEX ZERO)’란 자신의 소비를 과시하는 플렉스(flex) 문화에서 차용, 일상 속에서 지나치게 낭비되는 플라스틱을 줄이자는 의미를 담아 플라스틱과 플렉스의 합성어인 플렉쓰(plex)에 제로(zero)를 붙였다.

 

본 캠페인은 시민들이 직접 모은티끌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 굿즈로 제작해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재활용되지 않고 버려지는 티끌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하는 경험을 통해 버려지는 작은 플라스틱까지도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시작됐다.

 

57일부터 13일까지 1주일간 인천시 자원순환 SNS‘인천e그린페이스북(www.facebook.com/greencity.incheon)버리스타인스타그램(@beorista_official)에서 신청 받으며 100명의 참여자를 선발한다.

 

참여자들이 수거 가이드에 따라 모은 플라스틱을 기간 내 수거 거점에 전달하면 플라스틱은 인하대학교 자원순환 동아리지구언박싱의 지원을 통해 세척 및 분류 과정을 거치게 된다.

 

모아진 플라스틱은 플라스틱 병의 라벨 및 병목 고리를 제거할 수 있는 자원순환 굿즈플래닛 스틱으로 재탄생해 플라스틱을 모아준 참여자에게 되돌아간다.

시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자원의 선순환 과정에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고, 일상에서 자원순환이 지속 실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민 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에 동참한 인하대학교 자원순환 동아리지구언박싱과 남동구 관내에 위치한 제로웨이스트샵은 인천시 내 자원순환 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올 하반기에는 본 캠페인의 시즌2가 진행된다. 시즌2에서는 인천시 내 기업 및 상점들과 협업해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공간에 티끌 플라스틱 수거 거점을 다수 마련, 자원순환을 더욱 체감할 수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광역시 자원순환과장은이번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이 즐겁게 자원순환을 경험할 수 있기를 바라고, 개개인 생활 속에 자원순환 문화가 당연한 것으로 스며들기를 기대한다앞으로도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환경특별시 인천을 만들어 가기 위해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