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충남도, 오존 감시 강화로 도민 건강 지킨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4월 15일부터 경보제 시행…오존 측정시설 3곳 추가

기사입력 2021-04-14 오후 4:08: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15일부터 1015일까지 6개월간오존 경보제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오존 경보제는 오존이 주민 건강상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관리체계로, 대기 중 오존 농도를 측정해 0.12ppm 이상이면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발령한다.

 

특히 올해에는 대기오염측정소 3개소(논산 성동, 예산 삽교, 태안 원북)를 추가로 설치하여 도내 전 시군 37곳에서 오존농도를 실시간 측정한다.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햇빛에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만들어지는 2차 오염 물질인 오존은 기온이 높고 상대습도가 낮으며 바람이 약하게 불 때 높게 나타난다.

 

오존은 자극성 및 산화력이 강해 두통과 기침, 가슴 압박, 눈이 따끔거리는 현상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폐 기능 저하 등 인체에 피해를 입힌다.

오존 주의보가 발령되면 호흡기 환자나 노약자, 어린이 등은 실외 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경보 시에는 모든 도민이 실외 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

 

지난해 오존 주의보 발령은 총 29회이며, 이 가운데 20(69%)6월 햇볕이 강한 오후에 발령됐다.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최근 3년 대비 기온상승 및 풍속・강수일수 감소 영향으로 올 3월 충남 오존농도 평균값 17%(0.054ppm), 최댓값 46%(0.075ppm) 상승했다올해 고농도 오존 발생증가 및 오존주의보 첫 발령일도 예년보다 빨라질 것으로 예측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