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환경부, 적자 수소충전소 12곳에 연료구입비 지원

충전소 운영 여건 개선으로 수소차 확산과 탄소중립 견인 기대

기사입력 2021-04-09 오후 2:26: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정부가 수소충전소 운영 적자의 가장 큰 요인이 되는 수소연료구입비 지원에 나섰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을 개선키 위해 지난해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 12곳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19년 이전 설립한 수소충전소로, 지난해 운영 결과 적자가 발생한 곳이다. 연구용이나 대기업·공공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곳은 제외됐다.

 

해당 충전소는 1곳 당 평균 약 1억1천만원(총 13억7천만원)의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받는다.

 

환경부는 상·하한 기준을 둬 적정 수준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금은 '수소연료판매량 × 지원단가'로 계산하고, 지원단가는 수소연료구입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로 산정한다.

 

지원액은 운영개선을 위한 사업자의 자구 노력을 이끌 수 있게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했다. 

 

적자액이 크지만 수소판매량이 낮아 지원액이 7천만원 이하인 충전소인 경우에는 7천만원을 지원한다. 이 경우에도 지원액은 총 적자의 80%을 넘지 못한다.

 

환경부는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핵심사업인 수소차 보급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운영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이번 지원사업에 선정되지 못한 수소충전소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원제도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며,"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현장의 어려움 등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