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쓰레기를 삽니다” 강원도 플라스틱 순환사회로의 첫발 내딛다

작년 10월부터 투명 페트병 110톤 재활용(친환경 티셔츠 57만장 분량)

기사입력 2021-03-26 오후 6:19: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코로나19 이후 전국적으로 택배와 음식 배달이 급증해 폐플라스틱 발생량은 전년대비 14.6% 증가했고 아이스팩도 연간 약 3억 개가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폐기물 재활용을 통한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플라스틱 순환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 동안 강원도는 재활용품 수요확대를 위해 BYN블랙야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강원도 자원순환 기본 조례를 제정해 폐기물 재활용 사업 추진을 위한 근거를 마련했다.

 

작년 10월부터는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시범사업을 추진해 4개 시·군 공동주택에서 분리 배출된 투명 페트병 110톤을 모아 의류·가방 등의 고품질 원료로 공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금년에는 페트병 별도 압축기 11대와, 수집·운반차량 16대 등 약 40억원을 투자해 도내 전 시군이 투명 페트병 분리 수거체계를 갖추어 2021년에는 투명 페트병 768톤을 재활용하고 2025년 이후에는 연간 4,380톤을 고품질 원료로 재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미세플라스틱을 다량 함유한아이스팩 재활용 시범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아스팩 재활용 사업은 공동주택 등에서 모은 아이스팩을 민간단체 등과 협업해 세척·소독 한 뒤 전통시장 상인 등에게 무상 공급하는 사업으로 플라스틱 재활용, 일자리 창출, 영세상인 지원 등 13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강원도  녹색국장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강원도 플라스틱 순환 계획을 내년 말까지 수립해 고품질화 가능한 재활용 자원 발굴 등의 과제를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라며 재활용에 대한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