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전북도, 악취배출원 기술지원단 본격 가동

악취 민원 다발사업장 26개소 대상 기술지원

기사입력 2021-02-17 오후 5:36:4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전라북도가 전문가로 구성된 지원단을 꾸려 주요 악취배출원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한다.

 

 

17일 전라북도는 민원 발생이 많은 악취배출 사업장을 대상으로 주요 문제점 파악과 대안 마련을 위해 학계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악취기술지원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악취는 바람 등 기류의 영향으로 개인별로 느끼는 정도가 다른 감각공해다. 이에, 사업장별로 악취 발생지점에 대한 관리 소홀과 저감시설 설치 미흡 또는 잘못된 운영방법 등으로 악취가 대기 중에 그대로 확산돼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불편을 가중시켰다.

 

전북도는 올해 악취민원 다발사업장에 대해 자부담을 포함한 총 49억원 규모의 미생물 자동분사시설, 탈취탑 등 저감시설 설치를 위한 예산을 투자할 계획이며, 최대의 사업효과를 나타낼 수 있도록 학계와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지원단을 본격 운영할 방침이다.

 

올해 악취 저감시설 설치 사업장 중 악취민원이 매년 3회 이상 발생하고, 악취저감에 대한 관리운영 능력이 부족해 기술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대기 배출사업장과 폐기물 재활용시설 등 26개소를 시·군에서 추천받아 도에서 구성한 악취 기술지원단을 우선 투입할 예정이다.

 

혹시라도 도에 기술지원을 미신청한 사업장에 대해서도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악취기술지원을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도 병행한다.

 

아울러, 도는 저감시설 설치 전·후로 구분해 개별 업체별 각 2회씩 기술지원을 추진한다.

 

우선 3월 말까지 기술지원단이 현장방문을 통해 악취 배출지점에 대한 문제점 파악과 계획된 저감시설 설치 타당성 등을 검증해 조언하고, 저감시설 설치 후에는 재차 방문해 저감시설 관리운영 방법 등 기술적인 전문지식에 대한 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악취정책은 올해 도정 11대 핵심프로젝트로, 악취로 인한 생활불편을 최소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하며,“악취 저감시설 설치 등 최대의 사업효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 기술지원 대상업체에서 기술지원 내용을 이행하고 있는 지 여부에 대한 수시점검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