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울산 3대 주요하천 수질 ‘좋음 이상’ 유지

태화강, 동천, 회야강 ‘2020년 물환경측정망’운영 결과 ‘매우 좋음(BOD 1.0㎎/L),‘좋음(BOD 2.0㎎/L)’사이‘유지

기사입력 2021-01-29 오후 5:12: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울산의 3대 주요 하천의 수질이좋음 이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울산 주요 하천인 태화강, 동천, 회야강 17개 지점에 대한 물환경측정망 운영 결과, 2020년 평균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 농도가 태화강 1.0/L, 동천 0.8/L, 회야강 1.7/L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수질 환경기준 a ~b 등급인매우 좋음(BOD 1/L이하)’좋음(BOD 2/L이하)’사이 수준의 수질을 보여준다.

 

물환경측정망은 공공수역에 대한 수질현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하여 수질변화 추세를 파악하고, 장래 수질보전 정책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하여 관내 주요 하천의 오염도를 조사하는 것이다.

 

측정망 조사지점은 태화강 상·하류 10, 동천은 4, 회야강은 3개 지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태화강은 2007년부터 이후 계속해서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 1등급(좋음) 이상의, 동천은 2009년 이후 1등급(좋음) 이상의 수질을 각각 유지하고 있다.

 

회야강은 2019년에 처음으로 1등급(좋음) 수질을 나타내어 2년 연속좋음수질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 2005년 태화강 생태하천 조성을 목표로 수립된태화강 마스터플랜의 성공적인 추진을 기반으로, 2010년 울산 주요 4대강인 동천, 회야강, 외황강까지 확대한 울산 4대강 마스터플랜사업 효과로 풀이되고 있다.

 

울산 4대강 마스터플랜의 주요 사업 내역은 주요 하천별 수질 개선, 수량 확보, 친수 수변 공간 조성 등의 목적으로 하수관로 부설공사 등을 통한 외부오염물질 차단, 하수처리장 확충 등이 포함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울산 주요 하천에 대하여 지속적인 수질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시민들에게 쾌적한 휴식 공간으로서의 수변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