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청양·홍성지역 학교 먹는 물 모두 ‘안전’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코로나19로 장기간 미사용 시설 수질 개선

기사입력 2020-06-15 오후 5:52:5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청양·홍성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개학 전 먹는 물 검사를 실시해 코로나19로 장기간 사용하지 않아 수질기준이 부적합한 일부 학교의 먹는 물을 안전하게 개선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5() 청양·홍성군 소재 학교의 먹는 물 전수 검사 결과, 모두 마시기에적합하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위생적이고 안전한 먹는 물 공급으로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과 청양·홍성 교육지원청이 협업하는 학교 먹는 물 수질검사는 분기마다 시료 채수 및 분석을 일괄 실시한다.

 

1분기에는 50개 학교 230, 2분기에는 61개 학교 379건의 정수기, 음수기 등 먹는 물과 저수조 경유 수돗물 등 실생활에 사용하는 시료를 채수·분석했다.

 

이번 검사 결과, 개학이 연기되면서 오랜 기간 이용하지 않은 학교 시설에서 탁도 등 일부 항목이 수질기준에부적합한 결과가 나와 교육지원청에 통보하고, 적절 조치가 이뤄진 후 재검사해 모두적합수준으로 개선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이번 검사를 통해 학생들이 본격적으로 등교하기 전 먹는 물 안전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앞으로도 도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piumday@nate.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