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

사람중심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물재생시설의 공단화 필요

김평남 의원,「서울물재생시설공단」설립 심의위원회 참석

기사입력 2020-03-04 오후 5:22:3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김평남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2)4() 서울시청 서소문청사(5)에서 개최된서울물재생시설공단설립을 위한 심의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개최된 회의는 공단 설립에 따른 행정안전부와의 협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설립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한 공단설립의 적정성을 논의하고자 개최됐다.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이하 공단’)의 설립은 현재 직영 및 위탁 형태로 이원화 되어 운영되고 있는 서울시의 4개 물재생센터(중랑, 난지, 탄천, 서남)를 일원화하여 지난 20년간 컨트롤타워의 부재로 인해 발생한 운영상의 비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다.

 

김 의원은 물재생센터의 공단화는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서도 오래전부터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는 사안으로 특정업체에 장기 수의계약을 줄 수밖에 없는 현 시스템의 개선차원이라고 지적하면서 단기적 계약과 순환근무에 따른 업무의 연속성 저하로 인해 발생하는 전문성 부족 문제도 동시에 해결하여 공정하고 효율성 있는 정책추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의위원회 회의는 물재생시설과장의 물재생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보고를 시작으로 용역 책임연구원의 설립 타당성 검토용역 결과보고 공단 설립보고에 대한 위원별 검토의견 검토의견에 따른 문제점 해결을 위한 위원간의 토론 회의 마무리를 위한 최종 결과 집계 순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현재 이원화로 운영되고 있는 물재생센터의 연구 인력들이 공단화로 일원화 된다면, 보다 선제적이고 친환경적인 기술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계속 늘어갈 하수처리의 중요성을 생각한다면, 물재생센터의 일원화를 위한 공단화 추진은 의미있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물순환안전국은 늦어도 2021년까지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이 출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면서, “공단 전환에 따른 직원들의 채용 및 정규직 전환 추진과정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