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서울시, 미세먼지 불법배출 집중적 상시감시 펼친다. ‘시민참여감시단’ 출범

13일(월) 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시민참여감시단 50명 발대식 개최

기사입력 2020-01-13 오후 5:04:4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서울시의 미세먼지 불법배출을 상시감시할 50명의 시민참여감시단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13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대강당에서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의 본격적인 활동을 알리는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대식에서 시민참여감시단은 미세먼지 걱정 없는 서울을 만들기 위하여 미세먼지 감시활동에 최선을 다 할 것을 선서하고, 발대식에 이은 2부에서는 시민참여감시단으로서의 역할과 임무, 감시요령 등 직무관련 기초소양 교육을 받는다.

 

발대식에는 4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시민참여감시단 50명과 자치구 및 서울시 관계공무원 등 90명이 참석하며, 수도권과 서울지역 배출오염원 관리에 대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수도권대기환경청 정복영 청장이 참석하여 시민참여감시단에게 격려의 말을 전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감시단은 미세먼지 고농도가 빈번히 발생하는 5월까지 중점 운영되며, 서울시 25개 자치구로 배치되어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와 건설공사장 등 주변에 집중 투입돼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감시활동을 하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1213,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대기오염배출사업장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수도권대기환경청과 합동으로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서울과 접한 수도권 경계지역에 위치한 장지, 위례 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단속한 바 있다.

 

또한 미세먼지 불법배출 행위 감시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홍보와 미세먼지 예경보 발령 시 국민행동요령 전파 등 정책 알림이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시민참여감시단의 활동기간이 종료되면 하반기에 시민참여감시단 50명을 새롭게 선발하여 11월부터 내년 5월까지 총 7개월 동안 시민참여감시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시민참여감시단의 활동과 병행해 미세먼지 불법 배출 사업장에 대한 적극적인 지도점검을 펼쳐 강력하고도 촘촘한 감시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