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박기열 부의장 “기후변화 대응할 시간 많지 않아…에너지 정책 패러다임 전환 필요”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 포럼’ 축사

기사입력 2019-10-25 오후 2:07: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열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지난 24일 오전 9시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열린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 포럼에 참석해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지방정부의 노력과 연대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 포럼25개국 37개 도시의 시장, 대표단과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참석하며, 온실가스 감축과 석탄 에너지의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 등을 확산하기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개회식에서 박기열 부의장은 많은 환경문제를 야기하는 효율성 위주의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 지속가능성을 추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환영사와 축사를 전하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각 도시, 지방정부의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기후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박기열 부의장은 축사를 통해 도시는 그간 에너지를 효율적이고 쉽게 쓰기 위해 노력해왔고, 짧은 기간 급속한 성장을 이룬 우리나라 또한 효율성 위주의 에너지 정책을 추진했다하지만 그 결과 각종 환경문제로 인해 시민 건강과 도시 안전의 위협에 직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날 포럼에서는 ‘GCoM(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협약) 한국 사무국 출범식도 열렸다. 기존 서울, 수원, 창원, 대구, 안산, 당진, 전주, 인천 미추홀구 등 8개 도시가 가입돼 있었으며, 서울 강동구, 서울 도봉구, 광명시가 이번 시장포럼을 통해 새롭게 가입하게 됐다.

 

또한 지노 반 베긴 이클레이(ICLEI,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 사무총장,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존 번 댈러웨어대 교수도 각각 축사와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박기열 부원장은 포럼을 통해 이제는 효율과 편리뿐 아니라 안전과 환경, 지속 가능한 개발을 동시에 추구하고, 25개국 37개 도시의 시장, 시민들이 함께 행동한다면 의미 있는 변화가 일어날 것이며, 서울시의회 또한 서울시와 함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지지와 성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발혔다.

▲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 포럼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