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인천시-군구 자원순환 선진화 및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 공동 추진키로 합의

「인천광역시, 군·구 공동합의문」 체결

기사입력 2019-10-15 오후 5:26: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인천광역시장과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은 14일 오후 5시 중구 월미문화관에서 자원순환 선진화와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하고, “인천광역시, ·구 공동 합의문을 체결하였다.

 

이는 인천광역시장과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은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고 각 자치단체별 폐기물의 배출·수거·선별·처리 시설 기반을 마련하여 재활용을 극대화하며, 처리의 최적화 등 자원순환 선진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예방하기 위함이다.

 

또한, 수도권매립지는 3-1공구를 끝으로 사용을 종료하고, 폐기물 발생지처리 원칙에 따라 우리시만의 자체매립지 조성 필요성에 공감하며, 직매립 제로화를 통한 친환경 매립지를 함께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인천지역의 생활폐기물 발생량이 2017년 일일 2,280톤에서 20182,797톤으로 517톤이 증가했고, 앞으로도 인구증가, 생활소비 패턴변화, 1회 용품 사용증가 등으로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자원순환 선진화와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해서는 일선 군·구의 역할과 실천이 중요하고, 폐기물 처리기반 마련을 위한 지역사회, 시민들의 수용성 확보가 최우선 과제이기에, 인천시와 10개 군·구 담당국장으로 구성된 자원순환협의회를 통해 현안과제 해결을 함께 모색하기로 합의 하였다.

 

공동합의 주요내용

 

1. 각 자치단체별 폐기물의 배출·수거·선별·처리시설 기반을 마련, 재활용 극대화, 처리의 최적화 등 자원순환 선진화 추진

 

2. 자체매립지 조성의 필요성을 공감, 직매립 제로화를 통한 친환경 매립지 조성 공동 추진

 

3. 자원순환 선진화 및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자원순환협의회 적극 참여, 현안과제 해결에 협력

 

시는 폐기물 발생량 감축, 분리·수거·선별체계의 개선, 처리시설의 확충 등 친환경 폐기물관리정책으로의 전환은 군·구와 함께 노력하지 않으면 실현될 수 없음을 알리고 자원순환 선진화 및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시와 10개 군·구 공동 합의문 체결로써 인천시와 군·구가 폐기물 관리체계 전반을 개선하는 자원순환 정책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