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환경부 장관, 친환경 보일러 교체 현장 방문

일반 보일러 대비 연료비는 연간 약 13만 원 절약,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도 최대 88% 저감 가능

기사입력 2019-10-08 오후 5:38: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08일 오후 노후 보일러를 친환경 보일러로 대규모로 교체한 서울 노원구의 하계1차 청구아파트를 방문하여, 보일러 설치 현장을 둘러보고 주민·업계·지자체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1997년에 준공된 하계1차 청구아파트는 총 700세대 중 94%658세대가 올해 '친환경 보일러 보급 지원사업'을 통해 노후 보일러를 친환경 보일러로 바꿨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추가경정 예산 지원에 따른 '친환경 보일러 보급 지원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방문하었으며, 미세먼지 저감에 동참한 주민, 지자체와 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난방철이 다가오는 만큼 친환경 보일러 보급 확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환경부는 올해 82일 미세먼지 추가경정예산이 통과됨에 따라 360억 원을 들여 올해 안으로 친환경 보일러 30만 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친환경 보일러'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표지인증을 받은 보일러로서, 미세먼지를 줄이고 난방비도 아낄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볼 수 있는데, 일반 보일러에 비해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의 배출이 적고(17320ppm) 연료비도 연간 약 13만원이 절감된다.

 

 

 

'친환경 보일러 보급 지원사업'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일반 보일러를 친환경 보일러로 교체할 때 일부 비용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이번 추가경정예산 통과 이후부터 친환경 보일러 교체 비용 지원이 16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되었으며, 올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전에 친환경 보일러로 교체하고 보조금 16만 원을 받은 경우도 그 차액인 4만 원을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