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인천시 녹색기후기금(GCF) 민간투자 기후콘퍼런스 인천 개최

10. 7.(월)부터 3일간 그랜드하얏트 인천, 해외 관계자 600여명 참가

기사입력 2019-10-07 오후 4:02: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인천시는 107()부터 9()까지 사흘간 그랜드하얏트 인천(영종도 소재)과 송도지(G)타워에서 국제 기관투자사, 프로젝트 개발사, 기후전문회사, 인증기구 및 각국 정부 관계자 등 600여명이 참석하는 2019 녹색기후기금(GCF) 민간투자 기후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는 녹색기후기금(GCF)이 기후변화와 관련한 국제 민간자본의 투자 촉진을 위한 기술, 금융 및 표준 등의 지식 공유와 투자 논의를 위해 개최된 국제 콘퍼런스이다.

 

이 자리에서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인천의 환경이슈들을 시민들과의 문제의식 공유, 구체적 행동 필요성에 대한 공감, 대안 실현을 통한 공존이라는 비전을 통해 해결하는 환경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인천에서부터 시작하고 지속가능한 환경 일류 도시가 바로 세계 일류 도시로 될 수 있음을 역설하였다.

 

또한 허 부시장은 콘퍼런스 환영사에서 지난 유엔(UN)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화제를 모은 스웨덴의 열여섯 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경고와 호소를 언급하고, 전 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녹색기후기금(GCF)의 중요성과 북한을 포함하여 점점 더 많은 국가들이 녹색기후기금(GCF)의 비전에 동참하고 있는 시점에 대한민국 대통령의 녹색기후기금(GCF) 기여금 2배 증액 약속을 상기시키며, 글로벌 기후위기를 벗어나는데 민간 차원의 투자와 참여가 더욱 절실함을 강조하였다.

 

송현애 인천시 녹색기후과장은 이번 녹색기후기금(GCF) 민간투자 기후콘퍼런스는 녹색기후기금(GCF)와의 협력을 통해 작년에 이어 인천에서 개최되는 두 번째 민간투자 국제 콘퍼런스로 해외 민간자본의 기후분야 투자에 있어 중요한 논의의 장이라며 향후에도 녹색기후기금(GCF)와 상생 협력을 강화하여 인천이 녹색기후 선도도시이자 녹색환경 금융도시로 발돋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앤드류 홀니스 자메이카 총리, 페르 칼레슨 덴마크 중앙은행 총재, 존 워커 맥쿼리 캐피탈 아시아 회장,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 사장 등 많은 국가와 기관에서도 관심을 갖고 참석하였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