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 개최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 전략' 마련을 위해 우리나라의 2050년 미래상과 기술, 저탄소 비전에 관한 의견 공유

기사입력 2019-10-07 오후 4:01: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환경부는 10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이하 포럼)'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주최로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포럼은 파리협정에 따라 2020년까지 국제사회에 제출할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 전략' 마련에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참여시키고자 20193월 환경부가 발족했으며 에너지전환·산업·수송·건물·청년 등 7개 분과에 전문가, 산업계, 시민사회 등 70여 명 등이 참여한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윤제용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비롯하여 200여 명이 참석한다.

 

토론회는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 추진 경과', '청년들이 바라보는 저탄소 미래' 발표에 이어 '저탄소 사회 전환과 국가 미래상' 3개의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우리나라가 2050년까지 저탄소 사회로 발전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전문가, 산업계, 시민사회, 미래세대 등이 전망하거나 기대하는 2050년 저탄소 미래상을 알아보고 국민들과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첫 번째 토론에서는 서용석 카이스트 교수와 최항섭 국민대 교수가 국가 미래 비전에 대해 발제한 후 오형나 경희대 교수를 좌장으로 전문가, 시민사회와 함께 '저탄소 사회 전환과 국가 미래상'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두 번째 토론에서는 최문정 한국과학기술평가원 센터장과 한수현 녹색기술센터 선임연구원이 국가 미래기술전략 및 녹색·기후기술 전망에 대해 발제한 후 김승도 한림대 교수를 좌장으로 전문가, 산업계와 함께 '저탄소 사회 전환과 미래기술 전략'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세 번째 토론에서는 윤순진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저탄소 사회, 기회와 도전'을 주제로 청년, 시민사회, 언론인, 전문가, 업계 등 저탄소 사회를 기회와 도전으로 보는 다양한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본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누리집(www.kei.re.kr) 참여마당의 공지사항을 참고하여 신청 할 수 있으며,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포럼의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 권고안 마련에 참고할 계획이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