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인천시, 물길 복원 활성화방안 찾기 나선다

2019 인천 물포럼 송도 컨벤시아 개최, 『 수문통 옛날 사진 展 』개최

기사입력 2019-10-02 오후 5:39: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관 협력에 의한 살아 숨쉬는 인천하천살리기를 추진하고 있는 인천광역시 하천살리기추진단은 102() 오전 9시부터 송도 컨벤시아에서 인천시 물길 복원 활성화 방안 찾기라는 주제로 2019 인천 물포럼을 개최하였다.

 

1세션의 인천 물길 복원방향에서는 인천시에서 물길 복원을 계획하고 있는 굴포천 생태하천복원 기본 및 실시설계와 승기천 상류, 수문통 물길 복원 타당성조사에 대한 용역사의 발표와 2세션에서는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의 수문통 이야기와 최혜자 인천 물과미래 대표의 인천 물길복원 활성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통합물관리 시대 인천 물길복원의 활성화 방향을 모색하였다.

 

같은 시간대에 진행된 3세션과 4세션인 5대강 유역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5대강(한강, 금강, 낙동강, 섬진강, 영산강) 유역에서 활동하는 물운동 단체들이 모여 국가유역물관리위원회와 유역물관리위원회 출범으로 유역 중심의 통합물관리체계 기반 마련의 계기가 됨에 따라 바람직한 유역물관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을 살펴보았다.

 

이번 행사는 한강하구포럼과 연계하여 개최된 이번 인천물포럼에는 인천시민들과 전문가,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5대강 유역에서 활동하는 환경단체 등 500여명이 참석하였다.

 

주제발표를 맡은 최혜자 인천 물과미래 대표는 인천은 급격한 도시화를 겪으면서 지표면 대부분이 불투수면으로 덮이고 물길은 사라져 도시가 건조해졌다.”, “인천지역 기후는 최근 40년 동안 1970년대 11.4에서 2010년대 12.4로 연평균 기온 1.0상승, 연평균 강수량은 16.5%가량 증가하여 기온 상승으로 폭염 발생빈도 급격히 상승하여 여름철 열섬 현상이 매우 심해졌다.”고 밝혔다.

 

또한 물길복원 활성화를 위한 제언으로 인천하천 마스터플랜 재작성 등 물길 복원의 로드맵을 마련하여야 하며, 물길 복원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재생과 지속가능한 물길 관리체계 지침마련 및 물길복원 사업의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하였다.

 

또한 물관련 전문 세션과 함께수문통 옛날 사진전()을 열어 참가한 인천시민에게 어린시절 수문통과 배다리에 대한 향수와 추억을 소환했다. 수문통에서 태어나고 자란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과거에 수문통은똥바다라고 불렀지만, 수문통 사람들은 수문통을 세느강이라고 불렀다. 빈곤 속에서도 송현동 사람들은 늘 낭만을 꿈꿨다인천은 문화적인 측면에서도 개항장을 뛰어넘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수문통이라며 수문통이 과거의 물길을 복원해서 역사와 주변 문화를 잘 연계했으면 좋겠다.”수문통을 잘 부탁한다.”고 거듭 말했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