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역환경

덕진구, 건산천 오수·악취 불편 걷어낸다!

구, 도심하천인 건산천 오수 및 악취 처리 위한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 나서

기사입력 2019-10-02 오후 5:38: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전주시 덕진구는 건산천의 오수 및 악취로 인한 시민불편을 줄이기 위해 건산천 개선 및 건산천 복개구간 내부 정비를 위한 중장기 대책마련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건산천은 하천수량이 적고 유수의 흐름이 없으며, 징검다리와 인공 소에 물이 고여 있어 부영양화 및 오염이 발생, 강우 시 오수 유입 등으로 악취발생과 해충서식 등 시민불편을 야기하고 있다.

 

구는 건산천의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중·단기적으로 부유물질을 제거하고, 원활한 유수의 흐름을 위한 이끼제거사업과 하천 내 정체수역 발생구간 주요인 소 3개소 개선 사업을 실시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인 대책으로 우·오수 분리를 위한 하수관거 정비사업을 실시해 생활하수 유입을 차단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건산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사업대상은 팔달로 북문교부터 건산천 복개종점까지 총 670m(복원구간 270m, 복개구간 400m) 구간이다.

 

문제 해결을 위해 구는 지난 18일 건산천 개선 실시설계 용역 착수한 상태로, 이를 토대로 내년 1월부터 복개구간 내부 및 하천 정비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202412월까지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모두 완료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건산천의 원활한 유수 흐름 확보가 가능해지고, 수질개선 및 악취문제 해결로 주민들에게 친환경적인 생활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