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

김경영 의원,“일시적 체험이 아닌 생계를 보장 하는 장애인 일자리 사업 필요”

장애인의 사회 진출을 돕는 중장기적 장애인 일자리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9-09-24 오후 5:47: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김경영(더불어민주당, 서초2) 의원은 지난달 열린 서울특별시의회 제 289회 임시회에서도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보여주기식에 급급해 진정한 디딤돌 사업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는 서울시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전반적인 문제를 비판했었다.

 

이를위해 김경영 의원이 다시 장애인들의 사회진출을 돕는 중장기적 성격의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경영 의원 지난달 5분 자유발언 이후 관련 부서에서도 중장기적 성격의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했고 그 결과 장애인 편의시설에 관한 중장기 장애인 전문 모니터링단 채용에 관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어렵게 첫 삽을 뜬 중장기 장애인 전문 모니터링단을 시작으로 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 능력을 실질적으로 향상 시켜주는 중장기 장애일 일자리 사업이 꾸준히 개발, 정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영 의원은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기본 목적은 우리사회의 엄연한 주체인 장애인들의 소득을 보장하고 사회참여를 확대시키는 것이라며 하지만 장애인 일자리 모니터링 사업을 포함하여 서울시의 대부분 장애인 일자리 사업은 장애인들에게 짧은 기간 동안 일자리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만 제공하는 시혜적 성격이 더 강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김경영 의원은 중장기적 장애인 일자리 사업에 관한 창의적 접근과 실질적 해결을 위한 공청회와 토론회를 개최해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과 함께 동등한 경제 주체로 나아갈 수 있는 일자리정책 도입을 위해 방안을 꾸준히 모색할 예정이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