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한·중 과학자, 미세먼지 해결 위해 지혜 모은다

한·중 과학자 한자리에 모여 동북아 지역의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제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 8월 12일부터 이틀간 개최

기사입력 2019-08-12 오후 5:36:2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한·중 양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가 812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양국의 과학자 2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미세먼지 예보와 확산 계산(모델링) 기법, 항공 및 위성관측 등 대기오염과 관련된 전 분야의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자유롭게 토론한다.

 

특히,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상대적으로 앞서있는 항공 및 위성 관측 연구 분야도 소개되어 중국 측 참여 과학자들에게 의미 있는 연구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그동안 양국이 한자리에서 다루기 힘들었던 동북아시아 지역의 월경성 대기오염에 대한 다양한 연구 결과들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월경성 대기오염 : 미세먼지, 황사 등 국경을 넘어서 장거리로 이동하는 대기오염물질)

 

아울러 포럼 참여 과학자들은 양국의 주요 대기오염 심화지역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측정, 분석 및 배출량 산정 연구결과를 토대로 자국 내 대기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방안도 제안한다.

 

한국 측은 박록진 서울대 교수가, 중국 측은 장린 북경대 교수가 대표 과학자 역할을 맡았는데, 박록진 교수와 장린 교수는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함께 대기질 계산(모델링) 및 분석 분야를 연구한 전문가들이다. 또한, 고위급(시니어) 과학자를 대표하는 송철한 광주과학기술원 교수와 왕즈파 중국과학원 교수는 대기오염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다.

 

2차 대기질 포럼은 20202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