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EV TREND KOREA 2019"

EV 트렌드 코리아 2019 개막

기사입력 2019-05-02 오후 6:17:2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자동차 전시회 ‘EV TREND KOREA 2019’가 금일 2()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5()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 전시관 B홀에서 개최된다.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친환경 EV의 수요가 급증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EV의 민간보급 확대와 EV 문화 대중화에 적극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친환경자동차 전시에서 시승, 구입정보까지 모든 관련 정보와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며, 한국닛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북경자동차, 마스터자동차 등 완성차업체와 충전 관련업체를 포함해 총 48개사가 참여, 419개 부스로 작년보다 더욱 확대된 규모로 운영된다.

 

 

 

 

 

 

▲ 제목을 넣으세요

 

행사 현장에서는 EV 신차 런칭 행사 및 차량 전시, EV 세미나 및 시승 체험 프로그램, 소형 e모빌리티 등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메인 스폰서 포르쉐코리아는 국내 최초 공개하는 미션E 컨셉카를 비롯 카이엔 E-하이브리드, 파나메라 4E-하이브리드 모델 소개를 통해 포르쉐 E-모빌리티 전략을 공개하고, 중국 업체인 북경자동차와 마스터전기차는 이번 행사를 통해 브랜드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담긴 EV 신차와 신기술을 국내에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또한‘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친환경자동차 모터쇼답게 국내 최상의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들이 대거 참여해 업계 최신 트렌드와 브랜드 핵심 신기술을 전시하며 차별화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친화경자동차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전기차수소차배터리충전기술 컨퍼런스‘EV 트렌드 세미나’, 국내 저공해자동차 보급 정책과 전기차수소차 실 사용자와 함께하는‘EV 토크콘서트 & 북콘서트’, 자동차 미래 디자인에 대해 알아보는 자동차 디자인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 진행된다.

 

작녀에 이어 2회째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글로버 자동차 제조기업인 BMW, 재규어랜드로버 등 완성차메이커의 참여가 저조해, 다양한 차종에 대한 정보와 시승차량의 한정제공으로 직간접적인 체험에는 아쉬움이 남았다.

 

 

한정석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