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사이트 > 포토뉴스

설 연휴, 내 고향 생태휴양지에서 보내세요

환경부, 설 연휴 동안 가볼만한 생태관광지, 지질‧국립공원 10곳 추천

기사입력 2019-02-01 오후 2:35: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생태관광(ecotourism)은 유흥위주의 기존 관광과는 달리 우수한 자연을 체험하는 과정에서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고 심신의 안정을 도모하면서, 지역의 역사, 특색까지 고려하는 여행을 말한다.

 

 

 

환경부에서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생태관광 성공모델 4개 지역*을 포함하여 총 26개 생태관광지역을 지정하였고, 지정된 지역에는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예산지원, 홍보, 컨설팅, 기반시설 조성 등을 지원하고 있다.

 

따라서 환경부는 설 연휴기간 동안 고향을 찾은 가족과 함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설 연휴 가볼만한 내 고향 생태휴양지역’ 10곳을 추천했다. 이번에 추천된 지역은 자연·생태적 가치가 뛰어난 생태관광지역과 지질공원, 국립공원 중에서 겨울철에 특히 가볼만한 곳이다.

 

먼저, 지질공원 중에서는 2곳을 추천했다.

무등산권 지질공원

청송 지질공원

 

환경부는 기암괴석, 해안절벽 등 지구과학적으로 그 가치가 중요하고 경관이 아름다운 지역 10곳을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했으며, 그 중에서도 제주도, 청송, 무등산 등 3곳은 유네스코에서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았다.

 

▲ 무등산권 국가‧세계 지질공원 서석대

 

첫 번째로, 광주광역시와 전남 담양화순에 걸쳐 있는 무등산권 지질공원은 백악기 화산 용암이 식으면서 빚어낸 서석대와 입석대가 유명하며, 특히 겨울이 되면 하얀 눈으로 덮여 절경을 자아낸다. 무등산권 지질공원 역시 2018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았다.

▲청송 유네스코 국가‧세계지질공원 주산지

 

두 번째로, 2017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은 경북 청송지질공원은 주왕산 주산지와 주상절리가 장관인 기암단애 등 볼거리가 풍부하고, 원시시대부터 형성된 화성암, 퇴적암 등이 모여 있어 한반도의 지질다양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살아있는 박물관이다.

 

국립공원의 경우에는, 남녀노소 누구나 힘들지 않게 탐방할 수 있는 저지대 위주 탐방로 중에서 겨울 끝자락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지역 4곳을 선정했다.

설악산국립공원 백담사 일원

소백산국립공원 희방사 계곡

지리산국립공원 대원사 계곡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영산도 명품마을

국립공원은 전국에 22곳이 있으며 각 국립공원마다의 독특한 자연환경에 따라 숲속 탐방로, 계곡 걷기(트레킹), 해안 낙조감상 등 다양한 탐방 과정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숙박형 생태 체험학습이 가능한 생태탐방원 7*이 북한산, 지리산 등에 설치되어 있다.

 

▲ 설악산 국립공원 백담사 계곡돌탑

먼저 소개 할 곳은 설악산 백담사 일대는 깊은 수렴동 계곡 백번째 물웅덩이()가 만들어진 자리에 지어졌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백수정을 깔아 놓은 것 같은 맑고 시린 백담사 계곡과 함께 이곳에 돌탑을 쌓으며 소원을 빌 수 있다.

 

▲ 소백산국립공원 희방사 계곡일원

다음, 소백산 희방사 계곡은 깊고 풍부한 수량 덕에 만들어진 깊은 물웅덩이()의 투명함에 한해의 근심과 걱정을 묻으며 비움의 여행을 할 수 있는 조용한 치유(힐링) 명소다.

 

▲ 지리산국립공원 대원사 계곡길

그리고, 지리산의 대원사계곡은 상류에서 쓸려 내려온 집채만 한 바위가 많고, 급류와 물웅덩이()의 반복으로 주변의 노송과 참나무가 어우러진 풍경이 마치 한 폭의 동양화 같다.

 

▲ 다도해해상국립공워 영산도 명품마을

마지막으로,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신안 영산도 명품마을은 눈과 귀가 즐거운 명품해설과 함께 마을 벽화여행과 호젓한 서해 낙조 감상이 가능하다. 홍합, 미역 등 영산도 특산물도 현장에서 살 수 있다.

 

마지막 생태관광 추천지역은 4곳이다.

안산 대부도 해솔길

철원 비무장지대(DMZ) 철새평화타운 일원

고창 운곡 람사르습지

괴산 산막이옛길과 괴산호

 

자연생태계의 보전 가치가 크면서 관광지로서도 매력적인 지역 26곳을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하고, 어린이장년층 등 수요자 맞춤형 생태관광 과정(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안산 대부해솔길 구봉도 낙조전망대

먼저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에 위치한 대부해솔길이다. 대부해솔길은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산책길(7개 코스, 74)로 자연 친화적으로 조성된 소나무숲길, 석양길 등을 따라 걸으며 겨울철 바닷가의 다채로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 철원군 DMZ 철새평화타운 두루미

두 번째로 설경이 아름다운 겨울을 느끼고 싶다면 강원도 철원에 위치한 비무장지대(DMZ) 철새평화타운 일원을 추천한다. 드넓은 철원평야에서 멸종위기종 겨울철새인 두루미의 고고한 자태를 감상하는 탐방로(코스)를 비롯하여, 두루미 평화마을 등에서 지역 특산 공예품과 음식을 함께 만들어 먹는 체험활동도 할 수 있다.

▲ 고창군 운곡람사르 습지

그리고, 이색적인 겨울습지를 보고 싶다면 전북 고창의 운곡 람사르습지를 추천한다. 이곳은 864종의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하는 생태우수지역으로 산지형저층습지의 진수를 느낄 수 있다. 인근에 위치한 고창 고인돌공원(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연계하여 역사문화적 체험도 함께 할 수 있어 더욱 가봄직한 곳이다.

 

▲ 괴산 산막이옛길과 괴산호(괴산호 전경)

마지막으로, 괴산산막이 옛길은 소나무향에 푹 빠진 채로 청명한 겨울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숲 속 산책길로 유명하며, 인근 괴산호와 연계하여 1시간 내외의 걷기(트레킹)와 유람선 체험을 할 수도 있다.

 

*북한산, 지리산, 설악산, 소백산, 무등산, 가야산, 한려해상국립공원 생태탐방원(자세한 사항은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www.knps.or.kr) 참조)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