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환경뉴스

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강력 대책 마련

2022년 달성 목표…효율적 수거체계재활용 강화 등 추진키로

기사입력 2018-12-27 오후 2:10: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전라남도는 김영록 도지사의 특별지시에 따라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 계획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뱃속에 폐비닐이 가득한 홍어, 폐플라스틱을 먹은 바다거북 등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이 극에 달한 가운데 전라남도가 해양쓰레기 제로화에 발 벗고 나섰다.

 

서남해 등 2면이 바다인 전남은 2017년 기준 해양쓰레기 수거율 79%, 전국 1위 수준이나 현존량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의 문제점으로 수거된 해양쓰레기가 적기 처리되지 못해 2차 피해를 일으킨다는 점 어망어구 등 수중부유, 침적쓰레기 처리의 책임성 모호 연안 16개 시군의 현저한 인식 차이 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낼 유인책 부족 해양쓰레기 전문처리시설 부족 등을 꼽았다.

 

이를 중심으로 4가지 측면에서 해양쓰레기 제로화 구체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해양쓰레기 발생 사전예방 분위기 확산을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도와 시군, 유관기관, 단체 등이 참여하는 전담T/F를 구성, 12월부터 운영키로 했다. 또 연안 정화의 날과 연계해 매 분기 자정결의대회와 캠페인을 펼치고, 사전 예방, 수거처리 재활용 등 해양쓰레기 관리 전반을 주 내용으로 한 통합매뉴얼을 개발하고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먼저 현장 중심의 해양쓰레기 처리 확대를 위해 선상집하장 수거방식을 개선하고 50호 미만 소규모 도시의 쓰레기 수거체계도 정비키로 했다.

 

해양쓰레기 재활용 강화에도 중점을 두고 2019년 완도전복폐각자원화센터 준공에 맞춰 패각을 비료, 사료, 공업원료 등으로의 자원화를 확대한다. 양식장 부표 등 폐스티로폼 재활용에 필요한 감용기를 현재 14대에서 2022년까지 총 20대로 늘리기로 했으며,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활용한 업사이클링(Up-cycling) 작품 공모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효율적 수거체계 구축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수매사업을 확대하고 어민들에게 집중 홍보키로 했다. 실제 조업활동 중 수거된 쓰레기 수거사업은 폐어구폐로프 100/, 통발어구 150~250/, 폐스티로폼 250/이지만 2019년 균특회계 45천만 원을 늘려 총 153400만 원까지 증액한다. 2019년 상반기에 해양환경공단, 한국어촌공단과 협약해 부유침적쓰레기 수거 목표를 1900t에서 3t까지 확대한다. 2019년부터 전국화된 바닷가 지킴이 사업을 확대(50100)하고 수거 중심에서 수거와 감시관리까지 기능을 개편한다. 연안 16개 시군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기 위해 연 2회 평가를 실시해 우수 시군에 재정인센티브 2억 원과 도지사 표창을 한다.

 

전라남도는 이번에 마련한 계획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2019년 사업비로 253억 원을 책정,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정인혜 기자 (greeneco9035@daum.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재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